스킵 네비 메뉴
메인메뉴 건너뛰기
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도서서평

Home > 독서마당 > 도서서평

도서서평게시판 여행의 기술 - 알랭 드 보통 저자 | 정영목 역자 | 청미래 | 2011.12.10 상세보기
여행의 기술 - 알랭 드 보통 저자 | 정영목 역자 | 청미래 | 2011.12.10
작 성 자 총괄관리자 등록일 2017/05/19/ 조   회 39
첨부파일 여행의기술-이미지.PNG (472 kb)






“일상성의 발명가” 알랭 드 보통은 독창적인 시각으로 사랑, 건축, 철학 그리고 종교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을 써왔다. 그런 그가 떠나는 여행의 모든 것이 이 책에 담겨 있다. 이번에도 그는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그는 번뜩이는 지성과 무심한 듯한 매력으로 기대의 즐거움, 이국적인 것의 매혹, 바베이도스의 바다 풍경에서부터 히드로 공항의 비행기 이륙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서 찾아낼 수 있는 가치를 독자들에게 곰곰이 생각하게 한다. 이 책은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에게 여행의 목적지뿐만 아니라 여행을 어떻게 가야 하고, 왜 가야 하는지를 알려준다.

알랭 드 보통은 다양한 장소들 -바베이도스, 마드리드, 시나이 사막, 프로방스, 레이크 디스트릭트, 암스테르담-을 여행한다. 그는 그곳에서 우리를 여행에 나서게 하는 것이 이국적인 풍경을 담은 사진 한 장에 대한 기대로 결정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또한 여행을 떠나기 위해서 우리가 거치게 되는 장소들-휴게소, 공항-에서 외로움에 대한 위안을 받을 수도 있다고 이야기한다. 우리가 슬플 때 우리를 가장 잘 위로해주는 책은 슬픈 책이고 외로울 때 우리가 달려가야 할 곳은 휴게소인지도 모른다고 말이다.

우리는 이국적인 것을 찾아서 그리고 우리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여행을 떠난다. 이곳이 아닌 다른 곳, 우리를 아는 사람이 전혀 없는 낯선 땅에서 우리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려는 마음가짐을 가지게 된다. 그래서 작은 것에서도 더 큰 위안과 더 큰 재미와 더 큰 감동을 느끼는 것이다.



[예스24 제공]


여행의 기술





목록 답변 수정 삭제

관련사이트 바로가기